[25,26,27번째코로나바이러스확진자]25번째확진자 아들과 며느리 감염,시흥시매화동거주,이동경로 및 동선/확진자 신상공개!

9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사실이 확인된 25번째 환자(73·여성·한국인)에 이어 이날 오후에는 25번째 환자의 아들과 며느리가 각각 국내에서 26·27번째로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이 들어왔습니다.

과연 이 숫자는 몇번까지 진행이 되어야만 멈추게 되는 것일까요?

25번째 확진자는 경기도 시흥시 매화동 거주자로 73세 고령의 여성분입니다.

발열과 기침,인후통 증상이 있어 검사를 실시했다고 합니다.

전국 27명 확진 환자 중 경기도 내에만 총 10명째 확진자가 추가로 나타났습니다.

이로써 국내 신종 코로나 확진자 수는 27명으로 늘었습니다. 그나마 다행스러운 것은 기존 확진자 중 3명은 이미 퇴원했다는 소식입니다.

아직까지는 우리나라 확진자 중 사망자는 나오지 않았습니다.




26번째 확진자(51·남성·한국인)와 27번째 확진자(37·여성·중국인)는 부부로 2019년 11월 중국 광둥성을 방문했다가 2020년 1월 31일 귀국했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26번째 확진자와 27번째 확진자는 각각 25번째 확진자의 아들과 며느리 관계인데 함께 동거하는 관계인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25번째 확진자와 함께 거주하고 있는 부부는 이날 오전 25번째 환자가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에 격리돼 검사를 받았다고 합니다.

25번째 확진자는 현재 분당서울대병원에 격리된 상태입니다.

구체적인 동선은 아직 역학조사가 진행 중입니다.

  

25번째 확진자 본인은 최근 중국을 방문한 적이 없어 아들과 며느리를 통해 감염됐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는데요. 26·27번째 확진자가 다녀온 중국 광둥성은 우한시가 속해있는 후베이성 다음으로 확진자가 많은 지역입니다.


참고로 지난 2월 9일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중국 내 확진자 수는 후베이성이 2만7100명으로 가장 많고, 그 다음으로 광둥성(1095명), 저장성(1048명), 허난성(1034명), 후난성(803명) 순으로 많았습니다.



한편 임병택 경기도 시흥시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브리핑을 하였는데요.

25번째 확진자가 거주하고 있는 자택과 인근 경유지를 모두 방여 및 소독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시민들이 가장 염려하고 있는 확진자의 이동경로와 접촉자에 대해서는 역학조사관의 판단이 가장 중요하기 때문에 질병관리본부 지침에 따라 공식통보 되는대로 재공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2002091703001&code=940100#csidx31c2dbcd156e6e3b366b712ccfa1e9e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