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타바이러스]중국에서 1명사망/한타바이러스 증상,원인,백신,숙주(설치류),관련주

중국에서 설치류가 전파하는 한타바이러스에 감염돼 1명이 숨졌다고 글로벌타임스가 25일 보도했다.


윈난(雲南)성 출신의 노동자 톈(田)모씨는 버스로 일터가 있는 산둥(山東)성으로 가는 길에 지난 23일 산시(山西)성을 지나다가 사망했다.


톈씨는 사후 검사에서 한타바이러스 양성 판정을 받았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는 음성 반응이 나왔다.



톈씨와 함께 버스에 탔던 사람들 가운데 발열 증세가 있었던 2명 등도 검사를 받고 있다. 

지방 보건 당국은 역학조사와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


한타바이러스 감염증 환자는 열과 출혈, 신장 손상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설치류를 통해 감염되는데 사람 간 전염은 아직 보고되지 않았다고 중국 언론은 전했다.


중국에서는 약 20년 전부터 한타바이러스 백신이 출시돼 있다.


톈씨의 고향인 윈난성에서는 2015∼2019년 5년간 1천231건의 한타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나왔으며 1명이 사망했다고 남방도시보는 전했다.



윈난을 포함한 중국 31개 성·직할시·자치구에서 모두 한타바이러스 감염증이 발병했었다.

이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유행성 출혈열을 일으킨다. 오래전부터 미국과 브라질, 아르헨티나, 파라과이, 우루과이 등에 사는 야생의 들쥐를 숙주로 하여 아메리카 대륙에 존재해 왔다. 미국 질병통제 예방 센터(CDC)에서는 역학 조사를 통하여 아메리카 대륙의 인디언들이 이로 인한 질병을 오래전부터 알고 있었던 것을 알아냈다. 형태는 구형이고 크기는 지름이 100nm 정도 된다. 그 유전체는 이중 나선 구조의 DNA가 아니라 단일 RNA로 구성되어 있다.

한타바이러스는 일반적으로 설치류를 숙주로 감염시키지만 설치류에게는 질병을 유발하지 않는다. 인간은 설치류의 소변, 침, 대변을 통해 한타바이러스에 감염될 수 있다. 한타바이러스의 몇몇 종은 인간에게서 치명적인 질병을 유발할 수 있지만 이외의 종은 질병을 유발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타바이러스라는 이름은 최초로 질병이 발병한 한국의 한탄강에서 유래 되었으며 1976년 대한민국의 이호왕 박사에 의해 등줄쥐 폐조직 최초로 분리되었다.



한타바이러스에 의해 발생되는 신증후출혈열 (유행성출혈열)은 호흡기를 통해 전파되며 치사율이 높고 (1~15%) 바이러스는 발병 초기에만 혈액에서 검출된다. 유행성출혈열의 잠복 기간은 9~35일 가량 되며, 고열, 구토, 복통이 나타난다. 임상적 특징에 따라 발열기, 저혈압기, 핍뇨기, 이뇨기, 회복기로 나누어지며 2∼3개월 이내에 모든 기능이 점차 정상으로 회복된다. 미국과 남미에서 발생하는 한타바이러스 폐증후군은 매우 높은 치사율을 보이며 (35~50%) 발열, 두통, 피로감, 기침 등의 증상 후에 호흡 곤란, 폐부종과 쇼크로 인하여 사망하는 것이 특징이다.

환자가 많이 발생하는 지역에 갈 때에는 들쥐와 접촉을 피해야 하며 예방 접종을 받는 것이 효과적이다. 예방백신은 국내에서는 한탄바이러스 불활화 백신인 한타박스가 시판되고 있고 중국에서도 불활화 백신이 시판되고 있다. 예방백신은 1개월 간격으로 2 회 피하에 접종하고 매년 추가 접종한다. 그러나 미국, 캐나다 및 남미의 한타바이러스에 대한 백신과 치료제는 현재까지 개발되지 못했다.


한편 코로나바이러스로 솔솔하게 재미를 본 이른바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주에 이어 한타바이러스를 노리는 개인투자자들의 관심이 늘어나고 있다.

한타바이러스와 관련하여 현재 공식적인 관련주는 녹십자셀,파루,이글벳 등이 거론되고 있다.

향후 해당 종목들의 주가에 관심을 모으고 있다.

[네이버 지식백과] 한타바이러스 [Hanta virus] (미생물학백과 )


[네이버 지식백과] 한타바이러스 [Hantavirus] (과학용어사전, 2010. 4. 14., 뉴턴편집부, 현춘수)


[출처]https://www.yna.co.kr/view/AKR20200325099200083?input=1195m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