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OA탈퇴멤버민아불화설]민아 나이,본명,프로필/불화설멤버,탈퇴이유,인스타그램 원본,언팔멤버

AOA 출신 권민아가 과거 한 멤버에게 괴롭힘을 당해 그룹을 탈퇴했다고 폭로했다.


3일 권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나도 진짜 너무 너무 꺼지고 싶은데 엄마 돌봐야해서..아 또 무뇌라고 연락들 많이 오겠다 맞아요 나 무뇌 맞고 제대로 배운것도 없어 어릴때부터 집안 사정 때문에 돈 벌어야 했거든 아빠 돌아가시고 대기실에서 한번 우니까 어떤 언니가 니 때문에 분위기 흐려진다고 울지말라고 대기실 옷장으로 끌고 가길래 내가 너무 무섭다고 했어"라고 글을 남겼다.



이어 그는 "아빠가 곧 죽을거를 생각하니까 난 아직도 그 말 못 잊어 딴 괴롭힘? 딴 욕? 다 괜찮아 상처지만 같은 차 타는 바람에 나중에는 신경안정제랑 수면제 먹고 그냥 나를 재워버렸어 스케줄 제대로 해야하는데 내가 점점 망가지고 있다는 걸 느꼈어"라고 덧붙였다.


또 "솔직히 AOA 탈퇴 정말 하기 싫었는데 날 싫어하는 사람 하나 때문에 10년을 괴롭힘 당하고 참다가 솔직히 끝에는 나도 눈 돌아가서 욕 한 번이라도 하고 싶을 정도였으니. 결국 AOA도 포기했다"고 토로했다.



권민아는 지난 2012년 AOA 멤버로 데뷔했다. 이후 2019년 5월 팀을 탈퇴해 현재 우리액터스에 소속되어 있다.

현재까지 네티즌들 사이에서 민아와 불화설이 있던 멤버는 지민으로 알려졌다. 



그 이유에 대해서는 대부분 멤버들끼리 인스타그램 맞팔이 되어 있지만 저 둘만 서로 맞팔이 안되있는것 또한 의미심장한 부분이라고 추측하고 있다. 이미 멤버 한 명이 다소 잡음을 일으키며 탈퇴한 전적이 있는 걸로 보아 예전부터 그룹 내부에서 마찰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이런 가운데 민아는 설문 조사의 위험성을 전해 또다른 화제를 낳고 있다. 


권민아는 지난 2일 인스타그램에 “접촉성 피부염 3일째. 길을 걷고 있는데 어떤 한 화장품 회사에서 설문 조사를 했다. 거절하긴 좀 그래서 해주고 집에 갔는데 당첨됐다고, 이것저것 해준다고 오라고 해서 받았다”고 설명했다. 


권민아는 피부가 이상해 피부과를 찾았더니 접촉성 피부염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권민아 인스타그램 전문(접촉성 피부염 관련)

접촉성 피부염 3일째. 


강남에서 길을 걷고 있는데 어떤 한 화장품 회사에서 설문 조사 하더라. 들어본 회사였어 꽤 큰. 거절하긴 좀 그러니 해주고 집 갔는데 며칠 뒤 슈링크랑 마사지에 당첨 됐다고 이것 저것 해준다고 오라고 해서 가서 이것 저것 받았다. 


일단 3만원을 내야해서 내고 오늘처럼 얼굴이랑 목 어깨 마사지 관리 20회에 기초 화장품에 대한 좋은 설명과 그 기초 화장품 엄청 주시더니 100만원이라더라. 유통기한이 지나면 다 바꿔줄수있다고 했다. 관리를 받고나서 볼이 빨개서 기계 시술을 해 그런가 보다 하고. 여기 비싼 곳 아닌가 생각도 들고. (화장품도) 진짜 많이 줘. 나 기초도 다 떨어졌고 싸게 쳐서 샀다. 


그날 저녁 꼭 그 제품을 쓰라고 했어. 아 물론 나에 대한 직업이나 이런건 얘기나누다보니 아셨고.저녁부터 피부가 이상했는데 일단 그 분 말대로 사용했고 바르고 잤어. 다음날 오랜만에 간단한 촬영이 있었는데 피부가 빨갛고 가렵고 뭐가 다 올라온거야. 피부과에 갔더니 제품 바르고 접촉성 피부염이래. 

환불을 해달라고 했더니 진단서 어쩌고 저쩌고 대학병원까지 가야하고 어쩌고 저쩌고 그러다가 결국 환불해주겠대. 대신 또 강남을 가서 환불 영수증 작성 해야하고 또 예약이 가득차서 스케줄 맞추기도 힘들더라. 


그래도 100만원 받아야지 저 제품 쓰지도 못하는데. 맨날 피부과 갔지. 주사 맞고 스테로이드 연고 바르고 꼭 이런 날에 없던 스케줄들은 생기고 피부 이러니까 스트레스. 


오늘 그 화장품 회사 가서 계좌 적고 단순변심으로 적어야했고 택배비 안 내준다 정도는 괜찮지. 화장품 팀장님이랑 얘기하고 제품 내일 택배로 다 싸서 보내드릴게요 하고 나오는데 다시 전화가 왔어. 난 그때 택시. 실장님이 환불 안해주시겠대. 왜냐하면 제품을 뜯었으므로. 그날 저녁에 꼭 쓰라고 했는데? 하루 이틀은 올라 올 수도 있다고 설명 안 했는데? 팀장님이랑 메시지로도 만나서도 얘기 다 끝났는데? 


심지어 나 요즘 유리멘탈. 이 일 땜에 살 빠지고 내일 또 이 꼴로 사진 찍는 날. 피부과 값이랑 택시비만 날렸네. 나 더 이상 지쳐서 못해먹겠다 알아서 다 확인하시라 하고 갔던 피부과 다 알려주고 전화해서 확인하라 하고 난 이제 열심히 택배 보낼 준비 하면 돼. 


화나고 서러워서 통화하는데 눈물이. 근데 왜 울고 있는지도 모르겠고 통화 끊고 나니 택시아저씨랑 서먹. 아무튼 피부과에 돈 그만 쓰고 싶고 그만 간지럽고 싶고 홍조도 싫어. 내 100만원도 받아야겠어 받을 수 있겠지? 


화장품 회사 설문지 다들 조심해. 나 같은 사람 발생 안했으면 좋겠어. 알만한 고급진 화장품 회사고 뭐 슈링크 당첨이랬나? 그랬어 가지마. 절대 가지마. 당첨 중에 유일하게 안 좋은 당첨이였다. 와 이상하네 오늘 안 좋은 일 많이 겪었는데 이제 진짜 좋은일 생기겠지? 지금부터 뽁뽁이. 스트레스 또 온다. 그 화장품 회사 정말 밉다. 나빠. 


[출처]http://mksports.co.kr/view/2020/683325/



한편 민아의 본명은 권민아이며, 1993년 9월 21일 부산출신으로 올해 우리나라 나이 28세이다.

프로필 상 키는 160cm가 조금 되지 않는 158~9cm가량이며, 몸무게는 46kg,혈액형은 AB형이다.

학력은 재송여자중학교 졸업으로 나타났다.

중학교 재학 시절 고등학생으로 오해받아 길거리 캐스팅 되어 인터넷 쇼핑몰 '호시샵'의 피팅 모델로 활동한 이력이 있다. 이 때문에 소속사 대표가 멤버들 이름을 못 외우던 시절, 민아를 '쇼핑몰'이라고 불렀다고 한다.


데뷔 당시 어느 인터뷰 기사에 따르면, 오디션을 보러 회사에 찾아갔는데 그 전에 이미 캐스팅 담당자가 쇼핑몰 모델로 활동하던 민아의 사진을 보고 캐스팅 제의를 하려고 했었다고 한다. 이에 대해 민아는 우연일 수도 있지만 자신은 필연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또, 인터넷 얼짱으로도 꽤 유명했다고 한다. 데뷔 전부터 얼굴을 알린 셈. 2014년 5월 3일 출연한 세바퀴에서 에이핑크의 정은지와 중학교 동창인 게 밝혀져 화제를 모았는데, 정은지 말로는 학교에서 예쁜 걸로 매우 유명했었던 친구라고 한다. 정은지의 이러한 언급 덕분에 얼짱 출신이라는 말이 괜히 나온 것이 아님이 증명되었다.



2014년 10월부터 11월까지 드라마 출연으로 인해 사뿐사뿐 활동에 빠지는 날이 많아져 많은 팬들이 불만을 토로하였다. 그러나 활동 제약의 가장 큰 이유는 부친의 투병이었다고 한다. 안타깝게도 11월 29일, 민아의 아버지가 췌장암 투병 끝에 사망하였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2019년 5월13일 멤버 6명 중 유일하게 재계약을 하지 않음으로써 AOA를 탈퇴하게 되었다.


[출처]https://namu.wiki/w/%EA%B6%8C%EB%AF%BC%EC%95%84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