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맛집]젊은 감성이 묻어나는 분식집::강릉영춘식탁

안녕하세요.

김씨네 인간극장 블로그를 찾아주신 여러분 감사합니다.

오늘 포스팅 할 내용은 강릉 포남동에 위치한 젊은 감성이 묻어나는 분식집. 영춘식당에서 맛있게 식사한 이야기를 함께 나누려고 해요.

저희 사무실 직원이 영춘식탁에 다녀온 후 이번 강릉 여행 때 김씨 부인과 함께 한끼 정도 먹기 위해 방문하려고 맛집 리스트에 올려 두었는데요.




그 동안은 같이 갈 사람이 없기도 하고, 차도 없어서 못가고 있었던 곳입니다.


영춘식탁 영업시간 안내입니다.


평일,주말 11:00-20:30


주말은 브레이크타임이 없지만 평일은 15:00-17:00 브레이크 타임 있어요.


매주 월요일은 휴무



저희는 금요일 점심시간에 방문했었는데요.


타지역 손님들보다는 현지인들이 더 많아 보였어요.


이유는 회사 직원들로 보이는 사람들이 많았고, 옷차림이나 말투도 강릉 분들인 것 같았어요.


저희만 타지역 사람인 것 같은 기분.


하긴 강릉 맛집이 많을 것인데 여기까지 와서 분식을 먹는 분들은 많지 않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영춘식탁은 젊음을 뜻하는 'YOUNG'

봄을 뜻하는 춘(春)

음식을 차려 놓고 둘러 앉아 먹게 만든 탁자라는 뜻을 가진 식탁을 뜻합니다.



영춘식탁 메뉴판부터 살펴볼게요.


영춘 떡볶이 6,000원/회오리 오므라이스 8,000원/달걀 카츠 샌드 6,000원 정도의 가격대입니다.


위 3가지 메뉴는 저희가 직접 주문했던 메뉴인데 직원에게 영춘식탁 베스트 메뉴를 추천받아 주문했습니다.


둘이서 3가지 메뉴를 먹는 것이 다소 많을 것이라는 우려와는 달리 조금 배부르다고 생각이 들지만 다 먹을 수 있는 수준이었습니다.



주문을 하고서 여유롭게 가게 내부를 둘러보았습니다.


손님들이 끊임없이 드나들었어요.



그만큼 많은 분들에게 이미 사랑을 받고 있는 곳이라는 생각이 들어더라구요.



또한 실내 공기가 조금은 탁했어요. 오픈형 부엌이기는 하나 환풍기도 잘 설치되어져 있었는데 아무래도 환기를 시키기에는 충분치 않았나 봅니다.


막상 음식을 먹을 때에는 못느꼈으나 밥을 먹기 전에는 음식 조리 냄새 때문에 조금 힘들었습니다.




가장 먼저 달걀카츠샌드와 회오리 오므라이스가 나왔네요.


먼저 달걀카츠샌드를 먹었는데 진짜 맛있었어요.


처음 먹어보는 식감.


튀김옷 사이에 꽉 차 있는게 부드러운 달걀인데 어떻게 만들었는지 모르겠지만 입에서 살살 녹았습니다.



영춘식탁가시면 꼭 달걀카츠샌드를 주문해보시길 추천드립니다.


그 다음은 회오리 오므라이스.



뜨거운 소스가 품고 있는 회오리 오므라이스. 속에 있는 밥의 열기를 식히기 위해 반으로 갈라놓았어요.



어느 정도 식었다고 생각했을 때 크게 한 숟가락 떠 먹었는데요. 역시나 오므라이스도 아주 맛났습니다.


마지막으로 가장 늦게 나온 영춘 떡볶이입니다.



양이 그리 많아 보이지는 않았지만 매콤한 음식을 먹어주니 스트레스도 풀리는 것 같았고, 떡도 부드러워 식감도 좋았습니다.


저 어묵처럼 보이는 것은 바삭한 과자같은 것인데 정확한 이름은 모르겠지만 빨간 떡볶이 국물에 충분히 적셔 먹으니 딱 맥주 안주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저는 임신한 김씨 부인을 대신해 운전을 해야 하기에 맥주를 마시지 못했지만 여러분들께서는 혹시 떡볶이를 드신다면 시원한 맥주와 함께 드셔보세요.


이번 강릉 여행의 첫 스타트가 영춘식탁에서부터 시작했는데 아주 좋은 선택이었던 것 같아 뿌듯했습니다.

무엇보다 김씨 부인이 만족스러워 하니 더욱 좋았습니다.

혹시나 분식을 사랑하시는 분들께서 강릉 여행 중 맛집을 찾고 계신다면 감성분식집-영춘식탁을 조심스레 추천드립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 강릉시 포남동 1177-10 1층 | 영춘식탁
도움말 Daum 지도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