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사카맛집]오사카 스시 맛집 '사카에스시'(feat.짠내투어100엔 스시집)

안녕하세요.

김씨네 인간극장 블로그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오늘은 오랜만에 오사카 맛집 포스팅을 하겠습니다.
지난주에 갑자기 일본 스시를 먹고 싶어 무작정 퇴근 후 밤도깨비 여행으로 오사카를 다녀왔습니다.


아무런 계획없이 그저 일본 초밥이 너무 먹고 싶을 때 있잖아요.
그래서 무안국제공항에서 출발하는 오사카 행 비행기를 티켓팅해 즉흥 여행을 가보는 것도 나쁘지 않겠다고 생각이 들더라구요.



tvN예능 짠내투어에 100엔 스시집으로 소개된 적도 있어 많은 사람들이 이미 알고 있는 맛집 중 한 곳입니다.


사카에스시는 테이블석이 오른편에 3개정도가 있고, 나머지는 모두 '다찌' 입니다.
짠내투어 멤버들은 테이블에 앉았었습니다.

사카에스시 집에는 은근히 일본 현지인들도 많았구요. 그 다음 많은 사람들은 대~한민국!!ㅎㅎ

일본 스시집의 대표적인 문화 '다찌'라는 용어가 있는데요.
식사뿐만 아니라 칼잡이 혹은 쉐프라고 불리는 분들과 음식에 대해 이야기를 할 수 있는 포맷이다 보니, 훨씬 더 일본스러움과 스시의 맛을 가까이서 느낄 수 있는 문화를 지칭하는 것입니다.

한글 메뉴판이 마련되어 있기 때문에 주문하는데 어려움이 없구요.

특히 메뉴마다 번호가 매겨져 있기 때문에 직원에게 손가락으로 가리키면서 '히또즈(1개)~후따즈(2개)~' 이야기하면 다 알아 듣습니다.

한국인들도 많이 이용하기 때문에 불편함이 없었어요.

저의 옆 자리에 앉으신 일본 현지 분들이 추천해준 메뉴(참새우초밥)도 주문했었습니다.

혹시나 혐한 분위기가 있어 와사비를 몽땅 넣지는 않을까 우려했으나 전혀 그런 일 없었습니다^^

사카에스시는 인스타그램 등 각종SNS에서 유명세를 탄 상태라 식사시간에 맞춰서 가면 이렇게 긴 줄을 서야 되는 불편함이 있습니다.


드디어 나온 우리의 메뉴!!

특히 참치 종류 회를 많이 시켰는데 한국에 돌아온 지금도 그 맛이 잊히지 않네요ㅠㅠ

마음같아서는 몽땅 포장해 오고 싶었답니다.



한 접시로는 부족해서 더 주문했습니다.

옆 자리에 앉은 일본인 남성분이 참새우초밥을 가리키며 '따봉'을 시전해주셨어요.

그래서 참새우초밥과 참치뱃살 초밥 등등 한접시 더 주문했습니다.

두 접시 먹으니 서서히 배가 부르기 시작하더라구요~


둘이서 부가세 포함 8,446엔 나왔습니다.

우리나라 돈으로 거의 9만원 정도 지출했는데 이 정도 맛이라면 돈이 전혀 아깝지 않다는 생각이 듭니다^^


*갤럭시노트9 '영화만들기'로 허접하게 영상도 첨부해드립니다^^

참새우초밥에 새우 꼬리 까딱거리는거 정말 신기하지 않나요??


영업시간은 매일 오후5시부터 다음날 오전 6시45분까지 로 되어 있네요.

사카에스시는 1호점과 2호점이 서로 대각선 방향으로 마주보고 있답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